복있는.png

  전화벨이 울렸다. 남편 병원의 간호사였다. 

  “사모님, 원장님이 이상해요. 퇴근하고 나가셨다가 다시 돌아오시더니 지금 누워 계세요. 혈압도 자꾸 떨어지시고….”

  “여보! 기도해 줘.”

  남편은 나를 보자마자 손을 붙잡고 기도해 달라고 했다. 그때의 감격이란…. 뭐라고 기도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크지도 않고 작지도 않게 기도하고 밖에 나와서는 간호사들과 일하시는 아주머니들에게 “원장님이 기도해 달라고 했다”하고 큰 소리로 울던 것만 기억난다.

  평소에 늘 기도하고 말씀을 읽던 내 믿음을 알고 기도를 부탁하는 남편이 너무 반갑고, 그렇게도 예수님을 믿지 않던 사람이 쓰러지고 난 이후에라도 예수님을 찾는 것이 너무 기뻤다. 더 기뻤던 이유는 그날 아침 큐티를 하면서 남편의 구원을 높고 눈물의 기도를 드렸었기 때문이다.

“혈통으로도 육정으로도 구원되는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해야 남편의 구원이 이루어질까요. 주님, 저의 생명을 내놓고 기도드리오니 남편의 구원을 이루어 주세요. 먹을 것, 입을 것을 구하지 않고 이렇게 구원을 위해 기도하는 인생만큼 더 기쁜 인생이 어디 있겠습니까….”

  남편은 장로이셨던 아버님 밑에서 자랐건만, 도무지 주님께로 돌아올 것 같지 않았다. 그런데 병실에 누워 산부인과 의사로서 낙태 시술을 했던 자신의 죄를 시인하며,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기적이 일어난 것이다.

  그리고 불과 몇 시간 뒤 하나님은 나의 기도에 상상치 못할 사건으로 응답하셨다는 것을 알았다. 바로 그 다음날 남편이 숨을 거두었던 것이다. 누구보다 성실하던 남편, 의사로서 항상 자기 몸을 체크하던 남편을 하나님이 데려가신 것이다.

  남편은 가기 직전에 내게 말했다.

  “이제 예수 실컷 믿겠네!”

  내가 오직 예수님만 소망하여 살았다는 것을 남편은 자신의 입으로 확증해 주고 내 곁을 떠났다.

XE Login